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기사 분류 > 포커스
T a g    C l o u d
Merlot이어폰NAD C356BEE DAC2R700Cocktail Audio블루투스 헤드폰Van Den HulAudel마스터 사운드Roma 510ACMarantz모노블록 파워 앰프영국 스피커EclipseEpos프로코피예프A-300P MK2나드스피커 케이블Mark Levinson캠브리지 오디오액티브 스피커매지코오디오 케이블Colorfly비엔나 어쿠스틱스의 리스트플로워 스탠딩 스피커Wireworld케인A-50TP프로젝트 오디오 시스템즈LPNote V2PMC소울B&WCopland에코사운드Cambridge Audio오디오쇼플레이백 디자인스P10서그덴Creek카스타AMP-5521 Mono스피커시청회Vienna AcousticsCD PlayerPauli ModelAtilla사운드바소프트 돔 미드레인지Urbanears펜오디오SonyElacBakoon파이널 오디오 디자인AudiolabTDL-18CDJBLAudio Research후루텍Triangle Elara LN01진공관다질PRE32oBravo AudioLS50아폴론TriangleFS407라이프스타일하이엔드어반이어스AtollKEF정전형 스피커유니슨 리서치첼로Valhalla 2이매진GryphonAllnicAudio Analogue소형 스피커Sonus FaberPenaudioDAC네임Monitor AudioZenSati파워텍올인원 오디오듀에벨나노텍 시스템즈파워앰프북셀프형 스피커L-507uX오포덴마크야모Silbatone AcousticsI22YamahaAletheiaSCM19TDL알레테이아CD22매킨토시베럼 어쿠스틱보스Magico문도르프D/A 컨버터Bakoon Products그리폰크릭Pro-Ject Audio Systems노도스트엘락야마하TRV-845SEPiegaSugdenMartin LoganJadisAdvance AcousticScandyna네트워크 플레이어bookshelf블루투스 이어폰매칭A-55TPS1버메스터트라이앵글Analog VoiceDynaudio자디스정승우하이엔드 케이블AyonPentone 7AudioGuyEmm Labs인티앰프마그낫미니 하이파이Ultimate MK3MPD-3스트리밍 플레이어솔리톤슈퍼 HL5 플러스 스피커이탈리아 오디오NaimFurutech진공관 앰프모니터 스피커트라이오드CalyxFloor Standing speakerMaster SoundStelloCD 플레이어Avantgarde Acoustic바쿤 프로덕츠HarbethTurntableRotelTeac턴테이블 카트리지300BPSBEmm 랩스울트라손메를로드보르작Denon와이어월드Ortofon브람스Cayin A-50TP 6L6진공관 인티앰프Allnic Audio오디오 아날로그Audio Physic파워 앰프비엔나 어쿠스틱스라흐마니노프Ultrasone Tribute 7이탈리아TannoyTrigon마샬멀티탭오케스트라H88A Signature파이오니아시라Simaudio라인 마그네틱 오디오Unison ResearchOppo Sonica DAC패스Marshall엥트레크골든 스트라다슈베르트Resonessence LabsLegacy AudioLSO이글스톤웍스PowertekEgglestonWorksCH Precision교향곡CD·SACD 플레이어BurmesterTDL AcousticsUltrasone12AX7Cayin MA-80 Multi Tesla Blue신세시스오토폰에포스노르마뮤직캐스트Cable헤드폰RCA CableEmme SpeakersMundorfMC AnnaPliniusOdeon다이아몬드In-Akustik스완야마하 오디오Norma Audio Revo IPA-140홈시어터Final Audio DesignLine Magnetic AudioParadigmSpeakerCDT-15AA21aL Series 2CA-X30피에가오디오숍프라이메어Waterfall Audio북셀프 스피커그란디오소Power Cable올닉AccuveOnkyo톨보이BDP-105퍼포먼스포노 앰프모니터 오디오DSD오디오 액세서리울트라손 트리뷰트 7아날로그디지털 오디오칵테일 오디오BBC 모니터 스피커탄노이하이파이 오디오DC10 AudioSotaAudio-TechnicaDuevelSpendor베스트셀러Aura온쿄하이엔드 헤드폰Synthesis진공관앰프프랑스Verum Acoustics바흐마르텐MA-2Melody헤코아큐브카트리지쿼드Spectral빈티지 오디오OrpheusMcintoshM6 500imbl 노블 라인그라도인디아나 라인하이파이DartzeelYBASpeaker Cable소스기기GradoHifimanMonitor 30.1오데온Proac마니아 탐방국산SoulDMA-360 S2독일 오디오캐나다멜로디ATM-300Esoteric차리오라디오PassAir Tight멘델스존Bookshelf SpeakerAltecDDA-100파워 케이블Playback Designs스펜더Alessandro뉴질랜드Lehmann AudioSCM11로텔오디오 테크니카럭스만올인원TDL Acoustics TDL-18CD하이파이오디오재즈플래그십브로드만Cayin네트워크 오디오돌비 애트모스8200PXLR Cable톨보이 스피커Bose앰프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턴테이블KT88달리마그노M1Magno클립쉬Compact 7ES-3Beyerdynamic오디오랩Musical FidelityOppoamplifierMOSESDynamic Motion무선 액티브 스피커CDT-15A Limited EditionDavis AcousticsGolden Strada트라이곤다인오디오바이올린Epicon 6M3i플로어스탠딩 스피커Kaitaki퍼펙트 사운드베토벤Mauri오디오다레드 오디오PrimareheadphoneInkelATCNordost실바톤 어쿠스틱스하이엔드 앰프프로악라인 마그네틱코스에피콘HemingwayMarten프리앰프Crystal CableSoliton미니 컴포넌트소나타헤드폰 앰프케이블하이파이 스피커MUSE ONCD-S3000NuForce에소테릭A-S3000AudioQuest에메KossSony Music Entertainment다이얼로그히사이시 조스칸디나RoksanBrikUSB 케이블스마트폰컴포넌트피아노 협주곡피아노Arcam레퍼런스혼 스피커WharfedaleS5일본JamoQuad이클립스Takstar마란츠Fusion 21컨투어 20EuroArtsNaxosLuxman부메스터Matching아날로그 오디오Indiana Line데이비스 어쿠스틱스Dynaudio Contour 20네트워크 리시버Perfect SoundHautongaNAD뮤지컬 피델리티하베스Klipsch차이코프스키CD5siI32패스 오디오블루레이 플레이어하이엔드 오디오독일power amplifier누포스Epicon 2Swans소니클래식TriodeAyre라이프스타일 오디오블루투스 스피커Good International블루투스플리니우스시스템 오디오TDL 어쿠스틱스말러아톨Entreq와피데일인터 케이블mbl데논베를리오즈AV 리시버하이파이맨스위스바쿤Zett Audio MC368-BSE영국Casta Acoustics코플랜드DaliIntegrated AmplifierA-88T MK2아방가르드북셀프Electrocompaniet콘서트Gato Audio반도체 오디오Tenor패러다임DialogSACD 플레이어SCA-7511 MK3Vienna Acoustics Haydn Grand Symphony Edition에어 타이트SeaWave Acoustics다이나믹 모션USB Cable
Heco Direkt
헤코, 하이파이 전성기를 오마주하다
글 월간오디오 2017-01-02 |   지면 발행 ( 2017년 1월호 - 전체 보기 )




사실 이 뜨거운 중·고역이야말로 넉살 좋은 저역과 어우러져 록과 메탈 같은 장르에서 소위 한방을 완성하는 요소다. 필자는 아직도 어떻게 이런 형태의 스피커에서 일사불란한 트랜지언트와 기민한 리듬감, 광포한 다이내믹스가 펼쳐지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앰프의 높은 출력 때문일까? 물론 전혀 그렇지 않다. 필자가 청음 테스트에 사용한 앰프는 역시나 산드로 피셔의 대표작인 마그낫 RV3 진공관 하이브리드형 인티앰프.

95dB의 감도를 지닌 스타일리시한 헤코 다이렉트(Direkt)가 처음 한국에 들어왔을 때 명칭과 관련해서 소소한 의견 충돌이 있었다. 독일어 발음인 디레크트로 할 것인가 아니면 영어식인 다이렉트나 그 중간쯤의 디렉트로 할 것인가. 갑론을박 끝에 헤코의 새로운 레트로풍 스피커의 우리말 모델명은 결국 다이렉트로 귀착되었다. 독일식 발음보다는 영어식이 익숙하다는 이유 때문. 아마도 우리에게 아메리칸 사운드와 브리티시 사운드에 비해 게르만 사운드가 낯선 현실과 무관치 않다. 그러나 한 꺼풀만 속내를 들춰보면 클랑필름, EMT, 이소폰, 지멘스, 텔레풍켄, 레복스, 듀얼 등 전설적인 메이커들이 즐비한 독일 하이파이의 역사와 내공은 심원하다.


그렇다면 오늘의 지극히 평균적인 독일 음악 애호가들은 어떤 스피커로 음악을 들을까? 마켓 쉐어를 기준으로 볼 때 그들의 거실엔 헤코, 마그낫, 캔톤 등이 눈에 띌 것이다. 헤코는 1949년에 창립된 정통 게르만 사운드를 관통하는 노포. 지금은 마그낫과 더불어 독일 복스 그룹에 소속된 양대 하이파이 스피커 브랜드이다. 공교롭게도 이 두 스피커는 음향의 캐릭터상 대척점에 있다. 마그낫은 현대 하이테크를 기준으로 스피커를 만들고 있다면, 헤코는 펄프 재질의 멤브레인을 고집하여 복고적인 사운드를 추구한다.
야누스의 두 얼굴과 같은 마그낫과 헤코의 전 라인업은 독일 복스 그룹의 최고 기술 책임자(CTO)인 산드로 피셔(Sandro Fisher)의 손길 아래 완성되고 있다. 그는 이미 비교적 젊은 나이에 유럽 리뷰어로부터 당대 울트라 하이엔드로 일컬어지는 빈티지 990을 설계한 명엔지니어다. 불꽃 튀는 커팅 에지를 추구했던 그도 이젠 하이파이 전성기의 기억을 고스란히 간직한 30년 경력의 노장이 되었다. 한편, 산드로 피셔는 독일 빈티지 스피커 드라이버인 SABA 유닛의 신봉자이자, 알니코 사운드에 대한 강한 애정을 보여온 인물이다. 헤코의 플래그십 콘체르토 그로소(Concerto Grosso)는 이러한 노스탤지어를 현실화시킨 작품. 하지만 누구나 즐길 만한 대중적인 모델은 아니다.
레트로풍이면서도 누구나 캐주얼하게 즐길 만한 모델이 없을까? 다이렉트는 당돌하면서 유쾌한 콘셉트를 완성하기 위해 산드로 피셔와 헤코의 젊은 엔지니어가 힘을 합친 합작품. 대놓고 복고적인 분위기가 풍겨오는 외형만으로도 좋았던 시절 자체를 오마주했다는 인상이 강하다. 이 스타일링은 1950년대와 60년대의 레이싱카와 클래식 기타에 의해 영향을 받았지만 모던하면서 컨템포러리한 느낌도 간직하고 있다.
그는 본 기를 설계하면서 1950년대와 60년대의 싱글관 앰프로도 소리가 술술 나왔던 스피커를 상기하면서 넓은 배플을 지닌 2웨이 형식을 꺼내들었다. 미드·베이스의 직경은 11인치. 역시나 현대 헤코의 트레이드마크인 크라프트 페이퍼 콘(Kraft Paper Cone)이다. 트위터는 더블 마그넷으로 구동되는 1.2인치 실크 컴파운드 돔에 웨이브 컨트롤 혼 형태의 알루미늄 프런트 플레이트가 결합되어 있다.


95dB의 감도는 현대 2웨이 스피커로는 클립시의 클래식 모델들을 제외하곤 흔치 않다. 따라서 다이렉트는 대부분의 현대적인 슬림형 톨보이 스피커와 달리 힘들이지 않고 오픈된 사운드가 나온다. 높은 감도와 유순한 부하 특성은 이 다이렉트로 하여금 진공관이나 트랜지스터 회로를 불문하고 낮은 출력의 하이 퀄러티 앰프에 대한 분명한 파트너가 되게 하였다. EL34나 EL84, 심지어 300B관이라도 무방하다.
물론 개발 과정까지 과거의 방법을 답습한 것은 아니다. 다이렉트의 드라이버 개발은 일반적인 측정 방법보다 훨씬 정밀한 측정 시스템(Klippel)과 연계된 파워풀한 모델링과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를 사용함으로써 20세기의 개발 과정보다는 좀더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진행되었다. 와이드 배플의 에지를 둥그렇게 처리함으로써 더 낮은 스텝 프리퀀시를 보이고 불필요한 음의 회절 효과를 저감시켰다.
사운드 역시 복고적일까? 중·고역 대역에서의 기분 좋은 열기 외엔 딱히 회고적이지 않다. 사실 이 뜨거운 중·고역이야말로 넉살 좋은 저역과 어우러져 록과 메탈 같은 장르에서 소위 한 방을 완성하는 요소다. 필자는 아직도 어떻게 이런 형태의 스피커에서 일사불란한 트랜지언트와 기민한 리듬감, 광포한 다이내믹스가 펼쳐지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앰프의 높은 출력 때문일까? 물론 전혀 그렇지 않다. 필자가 청음 테스트에 사용한 앰프는 역시나 산드로 피셔의 대표작인 마그낫 RV3 진공관 하이브리드형 인티앰프.
때로 현대 스피커들은 핀포인트적인 음장감을 구현하기 위해 스피커의 전면 배플을 좁히고 좁혀서 마치 거식증에 걸린 패션 모델처럼 깡마른 형상을 보이기도 한다. 좁은 배플은 드라이버의 직경을 줄이는 결과를 가져오고 도저히 극복이 안 되는 물리적인 한계에 막혀 음상을 얻는 대신 음의 여유로움을 잃어버리곤 한다. 다이렉트는 배플이 넓은 형태의 스피커에서는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스테이징의 깊이와 폭을 훌륭하게 구현한다.


무엇보다도 그 사운드의 직접성과 존재감은 다이렉트가 음악 감상을 다시 한 번 흥미진진한 오락으로 만들어준다는 걸 의미한다. 심수봉의 노래가 이만큼 절절하게 심장에 와 닿은 적이 있는가? 그룹 퀸이 펼쳐내는 광란의 축제는 그야말로 진풍경이다. 당장 집에 가서 같은 음악을 들어본다. 다이렉트가 얼마나 직접적으로 정서를 건드리는지 금방 이해가 된다. 캐롤송을 흥얼거리는 어린아이들에게 물어보라.
집으로 달려가 애장기로 심수봉을 들어본다. 1970년대의 명기이며 보컬엔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스튜디오 모니터지만, 다이렉트를 듣고 나서인지 심수봉의 음반을 듣는 동안 미간이 좁혀진다. 뽕짝이 뽕짝답게 들리지 않는 것이다.
다이렉트(Direkt)라는 명칭을 단 이유는 에두르지 않고 이토록 감성을 직접 건드리는 11인치 2웨이 플로어스탠더의 음악성을 가리키는 말이기 때문이다. 이런 판단은 때로 새로운 실력기를 남보다 먼저 발견하고자 하는 필자의 독단은 아니다. 독일, 영국, 스웨덴, 헝가리의 전문 리뷰뿐 아니라 해외 커뮤니티에서도 찬사 일색이다. 필자가 확인할 수 있는 해외 리뷰만 14종이 넘는다. 그것이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센세이셔널하다는 건 분명하다. 일례로 독일 제품에 인색한 편인 영국의 모 매거진에선 다이렉트에 에디터스 초이스를 부여했다.
지나간 시절은 아무리 괴롭고 힘들었더라도 아름답게 채색되기 마련이다. 이소룡이 활약하던 시대에서 막 튀어나온 것 같은 스트라이프 문양에서부터 옆으로 넓은 후덕한 외형에 어깨가 절로 들썩이게 되는 기민한 풋워크와 까끌까끌한 음색은 분명 1960~90년대 하이파이 전성기를 오마주했다. 말하자면 하이파이판 ‘응팔’이다. 그래서 더욱 애착이 간다.

 

수입원 (주)다비앙 (02)703-1591
가격 480만원
구성 2웨이 2스피커
인클로저 베이스 리플렉스형
사용유닛 우퍼 27.5cm, 트위터 3cm
재생주파수대역 25Hz-28kHz
크로스오버 주파수 2350Hz
임피던스 4-8Ω
출력음압레벨 95dB
권장 앰프 출력 10-320W
크기(WHD) 44×90×20cm
무게 25.8kg

 

<Monthly Audio>


해당 기사에 포함된 텍스트와 사진에 대한 저작권은 모두 월간오디오에 있습니다.
본지의 동의 없이 사용 및 변형했을 시 법에 의해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관련 태그 : Heco Direkt 헤코 헤코 다이렉트 플로워 스탠딩 스피커 Floor Standing speaker
이전 페이지 분류: 포커스 2017년 1월호
[ 포커스 분류 내의 이전기사 ]
(2017-01-02)  Cayin iDAC-6·iHA-6
(2017-01-02)  Apollon Diamond Super Tweeter
(2017-01-02)  ATC P2
(2016-12-01)  Dynaudio Contour 20
(2016-12-01)  Franco Serblin Lignea
[ 관련기사 ]
KEF Q750 (2017-10-02)
PMC Twenty5.23 (2017-10-02)
Heco Direkt Einklang (2017-10-01)
Penaudio Sara S (2017-10-01)
J&A Aero 500 (2017-10-01)
Chario Academy Sovran (2017-10-01)
Estelon XB (2017-10-01)
Gryphon Trident Ⅱ (2017-10-01)
Spatial Audio M3 Turbo S (2017-10-01)
Heco Concerto Grosso (2017-09-01)
리뷰 (895)
특집 (642)
포커스 (508)
뉴프로덕트 (371)
음반 소개 (333)
매칭 (137)
기획 (108)
에세이 (99)
뉴스 (86)
인터뷰 (73)
오디오 매니아 (61)
커버 스토리 (58)
핫아이템 (53)
브랜드 스토리 (31)
오디오 숍 (26)
컬럼 (11)
연재 기사
최근 많이 본 기사
B.M.C. Audio Amplifier C1
나는 국산이다 앰프 Part.1
나는 국산이다 앰프 Part.2
Cambridge Audio Topaz AM10...
Onkyo A-9070
나는 국산이다 스피커(Spe...
Quad VA-One
Bit & Beat BlueAMP·BlueDA...
Yamaha YAS-207
Denon PMA-30
과월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