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기사 분류 > 커버 스토리
T a g    C l o u d
하이엔드 케이블Vitus AudioMagico이탈리아Jadis탄노이NAD C516BEE말러AMP-5521 MonoPliniusI22알레테이아SCM19플로어스탠딩 스피커디지털 플레이어CreekH88A SignatureAllnic소울Dali다레드 오디오Estelon XBWaterfall AudioCalyxAuris Audio Fortino 6550Oppo Sonica DAC이어 요시노미니 컴포넌트다인오디오Indiana Line톨보이ATC SCM11 Ver.2하이파이 스피커패스 오디오하이엔드오디오EntreqSilbatone Acoustics아큐브오디오 테크니카히사이시 조액티브 스피커오디오랩패스하이엔드 앰프라이프스타일 오디오Davis Acoustics솔리톤매지코프리앰프DSDpower amplifierDiapasonCD 플레이어TDL-18CDBakoon Products하이엔드Atoll다이얼로그정승우Oppo UDP-203Legacy AudioPentone 7Merlot카트리지Gryphon Zena스트리밍 플레이어모니터 스피커버메스터Perfect Sound하이엔드 스피커A-55TP파워텍Turntable그리폰Unison Research돌비 애트모스mbl 노블 라인FS407컨스텔레이션 오디오블루투스 이어폰Swans M1비엔나 어쿠스틱스 스피커MC Anna베토벤AyreD/A 컨버터Ultrasone Tribute 7Cayin MA-80 PhonoKlipschGood InternationalBeyerdynamic온쿄프랑스서그덴Mcintosh그래험HarbethCocktail Audio CA-X35M6 500iMonitor 30.1울트라손엥트레크오디오 케이블KT88AyonOrpheusQuad폴크 오디오바이올린NAD C388Graham Audio BBC LS5/9ElectrocompanietPMC Twenty5.26스완Crystal CableElacOrtofonEmme Speakers오포베럼 어쿠스틱InkelS1Aletheia플래그십 플레이어라흐마니노프디지털 오디오노도스트MagnoDC10 AudioFinal Audio Design인디아나 라인메를로Pass반도체 오디오슈베르트Roksan디아블로 300데논ZenSati파워앰프퀸텟YamahaNuForce인티앰프Cambridge AudioMartin LoganTDL 어쿠스틱스블루투스피아노무선 액티브 스피커Marantz SA-10CH Precision뮤직캐스트A-S3000Soul슬림 플로어스탠딩 스피커와피데일ATC하베스Vienna Acoustics Haydn Grand Symphony Edition헤코MUSE ONEpicon 2Epicon 6프리마루나재즈엘립손CD·SACD 플레이어야마하 오디오XLR Cable럭스만마니아 탐방퍼펙트 사운드오포 소니카 DACATC SCM40A네트워크 플레이어시청회PRE32Emm Labs12AX7차이코프스키블루투스 스피커M1문도르프Dynaudio Contour 20USB CableDialog진공관 인티앰프컨투어 20캐나다OnkyoAudiolabVienna Acoustics Imperial Series Liszt다이나믹 모션스피커 케이블노르마클립쉬야모소프트 돔 미드레인지Marantz하이파이Harbeth Super HL5 Plus베를리오즈포노 앰프Hifiman신세시스TrigonPauli ModelSotaDDA-100프라이메어턴테이블 카트리지SwansBDP-105Dynamic MotionSACD 플레이어Sugden A21 SignatureEAR Yoshino EAR V12스테레오 리시버바흐다질3웨이 3스피커CD-S3000amplifiermbl시라네트워크 스피커이클립스SynthesisAccuve오디오NAD에코사운드Avantgarde AcousticGryphon Diablo 300SeaWave Acoustics하이엔드 헤드폰에어 타이트제트 오디오YBA일본플래그십시스템 오디오Harbeth P3ESR사운드매직Colorfly와이어월드케인다인오디오 40주년 기념 스피커블루레이 플레이어Diapason Karis Ⅲ아톨DACEgglestonWorksPlayback Designs라인 마그네틱Dartzeel모니터 오디오포노앰프에소테릭TakstarParadigm멘델스존클래식PowertekKaitaki비투스 오디오Koss나드Van Den Hul피에가Sony Music EntertainmentTDLCocktail Audio X45 ProMauriGryphon Diablo 120SugdenR700Naxos달리콘서트 그랜드 시리즈코드 일렉트로닉스RCA CableAltec북셀프누포스파이널 오디오 디자인PMCIntegrated AmplifierEsoteric에메링도르프오디오넷PenaudioM3iNAD C356BEE DAC2EuroArts국산MPD-3Advance Acoustic진공관 앰프Marten코모 오디오빈티지 오디오영국브로드만SolitonCD22매킨토시로텔제트오디오OdeonArcamSpectral첼로BakoonCA-X30Triangle Elara LN01아폴론Mark Levinson라이프스타일스마트폰트라이앵글Casta AcousticsDenonBoseProacP10Simaudio북셀프형 스피커후루텍CDT-15A Limited Edition어반이어스JamoTriangle슈퍼 HL5 플러스 스피커LuxmanCocktail Audio보스TRV-845SE네임300BA-88T MK2실바톤 어쿠스틱스Matching매칭AV 리시버Duevel하이엔드 오디오PiegaMOSESA21aL Series 2컨투어 시리즈블루투스 헤드폰마르텐크릭USB 케이블headphone이탈리아 오디오오토폰부메스터삼성TDL Acoustics TDL-M88 HartsfieldVienna AcousticsBrik정전형 스피커독일 오디오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교향곡아날로그 오디오Graham Audio BBC LS3/5aFloor Standing speakerA-300P MK2톨보이 스피커하이파이오디오바쿤 프로덕츠모노로그TDL Acoustics TDL-18CD플로워 스탠딩 스피커마샬Audio Physic턴테이블인터 케이블TDL AcousticsAudio-Technica바쿤멀티탭BurmesterLine Magnetic Audio플리니우스달리 미뉴에트LSOUltrasoneGoldmundHautongaPandoraCayin A-50TP 6L6EposAudioQuestSpeaker스칸디나그란디오소Rotel오데온PSB케프Bookshelf Speaker오케스트라PS AudioWharfedale어리스 오디오Audio ResearchMaster Sound데이비스 어쿠스틱스뮤지컬 피델리티에피콘S5Allnic AudioMusical FidelitySCM11DynaudioMundorf이매진Primare나노텍 시스템즈MA-2그리폰 디아블로 120하이파이 오디오퍼포먼스AtillaStello스마트 라디오쿼드울트라손 트리뷰트 7레퍼런스 시리즈올닉SonyLS50oBravo Audio진공관 845하이엔드 인티앰프CDT-15AUltimate MK3프로악AudelLehmann Audio프리 앰프Melody오디오쇼Copland코드 컴퍼니아날로그ATC SCM50 PSLT NewFurutechScandynambl Noble Line N51미니 하이파이프로코피예프스펜더ODESpendorWireworldAudio Analogue Puccini Anniversary펜오디오라디오골드문트Resonessence LabsGato AudioEmm 랩스혼 스피커L-507uX그라도KEFI32파워 앰프Fusion 21비엔나 어쿠스틱스Sonus FaberNote V2뉴질랜드칵테일 오디오패러다임NordostMonitor AudioIn-AkustikSpeaker CableValhalla 2이글스톤웍스마그낫헤드폰bookshelfNAD C546BEE골든 스트라다8200P진공관 헤드폰 앰프비엔나 어쿠스틱스의 리스트마란츠Air Tight앰프EgglestonWorks The Andra Ⅲ아방가르드진공관DMA-360 S2CD5si하이파이맨노이즈 캔슬링컴포넌트Cayin A-300P MK2네트워크 리시버베스트셀러홈시어터비트 앤 비트 블루앰프소니Alessandro모차르트파워 케이블듀에벨B&W케이블라인 마그네틱 오디오Compact 7ES-3플레이백 디자인스소나타Naim스위스이어폰Grado북셀프 스피커ATM-300오디오숍Zett Audio MC34-A마그노빈센트멜로디Verum AcousticsLP사운드바트라이곤Golden StradaHemingwayATC SCM20 PSL NewUrbanears캠브리지 오디오독일CableCD Player트라이오드BBC 모니터 스피커요이치야마하Cayin MA-80 Multi Tesla Blue드보르작디아파송레퍼런스Oppo다이아몬드카스타CayinAuraA-50TP코플랜드콘서트마스터 사운드SCA-7511 MK3파이오니아오디오 아날로그ATC SCM19 Ver.2ATC SCM100 PSLT NewGryphonPower CableDynaudio Special Forty프로젝트 오디오 시스템즈스피커차리오Audio Analogue헤드폰 앰프에포스JBL노이즈 캔슬링 헤드폰Zett Audio MC368-BSETannoy페즈 오디오TeacYamaha NS-5000올인원Norma Audio Revo IPA-140Eclipse소형 스피커Analog VoiceTriode TRV-88SER모노블록 파워 앰프빈 필하모닉네트워크 플레이코스네트워크 오디오TenorEAR Yoshino EAR 899AudioGuy덴마크올인원 오디오야마하 스피커MarshallTriode진공관앰프브람스오디오 액세서리영국 스피커Dynaudio Contour 60소스기기Roma 510AC피아노 협주곡유니슨 리서치자디스엘락Pro-Ject Audio Systems
메타 뮤직 사운드
MMS - Meta Music Sound
음악과 소리를 모두 아우르는 새로운 시대를 열다
글 월간오디오 2013-03-01 |   지면 발행 ( 2013년 3월호 - 전체 보기 )

     80년대 국내의 대기업들도 제대로 된 프리앰프를 하나 만들지 못하던 시절, 이연구소의 프리앰프에 대해서 극찬을 아끼지 않았던 오디오 기사를 읽으며 국내에도 이런 제작사가 있구나 생각했다. 과거 수입 제품이 판치며 국내 제품이 인정받지 못하던 시장에서 이 작은 기업이 그야말로 놀라운 성과를 만들어 냈다는 것은 참으로 부인하기 힘든 사실인 것이다. 더욱이 고가의 트랜지스터 앰프와 대량 생산 공정을 통해서 기계식으로 조립되어 나오는 현재의 진공관 앰프들을 보면 설계의 복잡성, 혹은 가격이나 명성에 비해서 소리의 만족을 얻기란 그리 쉽지만은 않았을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30년간 한국 앰프의 전통을 이어 왔던 이연구소의 업적을 더욱 높이 살 만한 것이다. 그리고 한국 최초로 앰프의 본 고장인 유럽과 미국에 진공관 앰프를 수출하기도 했고, 국내에서도 지금까지 8000대가 넘도록 제품을 생산·판매한 것은 회사의 규모나 앰프의 가격을 생각했을 때 그동안의 회사의 발자취가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 아닌가 한다. 사실 작은 회사의 30년간의 역사는 이연구소의 소장이었고, 지금의 MMS의 대표인 이광수라는 작은 거인이 있었기에 존재했다고 볼 수 있다. 현재도 한국 오디오 제조사 협회장으로 활동 중이고, 최근에는 사회 지도층 몇 저명한 인사에게 오더 메이드(Order Made) 형식으로만 손수 진공관 앰프를 제작하여 판매한다고 한다. 그런데 그에게 어떤 심정의 변화가 있었기에, 이연구소라는 네임 밸류를 버리고 신생 기업 같은 이미지로 시장에 다시 서게 되었는지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이 대표에게 몇 가지 질문을 던져보기로 한다. 


Meta Music Sound Pentode 5000X제조원 메타뮤직사운드(구 이연구소) (02)712-0015
 왜 이연구소라는 이름을 버리고 MMS(Meta Music Sound)라는 회사를 만드셨는지요. 새로운 기기로 새로운 시장을 열어 보고 싶었습니다. 기존의 이연구소라는 이름도 나쁘지 않은데, 앞으로 해외 시장과 국내 새로운 하이엔드 층을 이끌어 내고 새로운 전략들을 만들어 내기 위해서는 이연구소보다 새 이름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메타(Meta)라는 말은 어떤 의미인가요. 메타는 사전적으로 형이상학적이라는 뜻입니다. 문자만 놓고 보면 '형이상학적 음악 소리 또는 음악 및 소리 그 이상의 것'이라고 해석이 되겠지만, 사실 그 단어에는 '어머니가 아들을 품는 포용력'이라는 숨은 뜻이 있습니다. 즉, '음악과 소리를 다 아우르는, 또는 음악과 소리를 다 품어내는'이라는 의미가 정확하다고 말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만드신 제품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어떤 모델입니까. 아무래도 첫 작품인 Lee 9라는 제품이 첫 기억에 떠오릅니다.  사연이 있을 것 같습니다. 어떤 에피소드가 있었습니까. 특별히 사연이라기보다는 초기에 상품으로 그것을 낸다는 것 자체가 상당한 모험이었습니다. 회로도 까다롭고 복잡했거든요. 처음부터 제가 그것을 과감하게 했는데, 시장 수요도 미처 파악하지도 못하고, 그냥 기술력으로만 덤볐지요. 지금 생각해보면 대단한 담력이었던 것 같습니다.  당시 시장 반응은 어땠습니까. 그때 당시 83년도에 60만원이었으니까 상당히 비쌌습니다. 활발히 거래가 되었을 리가 당연히 없었겠지요. 한 10여대 나갔을까요.  지금까지 시장에서 반응이 좋았던 모델들이 있다면 어떤 것들입니까.66C·6600(84년), 66CB(85년), 우륵 50(88년), 펜토드 실버·골드·엘더(80년대말-90년대초), DL-77(91년) 등이 있습니다. 이 제품들은 모두 300대 이상 나간 제품들인데, 지금도 중고시장에서 반응이 무척 좋습니다. 20년 전에 80만원하던 앰프들이 지금도 40만원에 거래되니깐 그 인기를 지금도 실감하고 있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고객이 있다면 누구입니까.수 십 년 간 제작을 하면서 기억에 남는 사람들이 참으로 많습니다. 그만큼 많은 인연들이 있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두 가지 에피소드를 이야기하고 싶네요. 예전에 이연구소 제품을 아주 아껴주시는 분들이 있어서 친구처럼 친하게 지내게 됐는데, 식사하면서 옛날이야기를 하다보니깐, 그 세 명이 모두 한국전자학교를 다니면서 한 교실에서 공부했던 친구들이었던 것입니다. 얼마나 놀랍고 반가웠던지, 모두들 한참을 웃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리고 두 번째 만남을 이야기하자면, 제가 앰프를 만든 지 30년이 넘었는데 30년 동안 우리 회사 제품만으로 바꾸는 분이 있었습니다. 법무사 일을 하시는 분인데, 그렇게 30년을 꾸준히 사랑해주신다는 것이 참으로 감사했습니다. 이런 이들이 있어서 지금의 MMS가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30년간 회사를 운영하시면서 힘드셨던 적도 많았을 것 같습니다. 사실 참으로 힘든 기억들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힘들면 힘들수록 또 제품에 집중을 하게 됩니다. 제작도 참으로 많이 했지만, 전부 내 자식새끼 같은 것이지요. 저희 회사 이름이 이연구소 아닙니까. 계속 연구하고 몰두해서 더 완벽한 것을 만들어 내는 것이, 저로서는 최선의 극복책이었습니다. 그렇게 아픔을 딛고 만든 작품이 나디(Nadi)와 프라나(Prana)였습니다.



       인천에서 79년부터 82년까지 <콘체르토>라는 고전음악 감상실을 운영하면서 좋은 소리에 대한 깊은 갈구를 하게 되었고, 르네상스 음악을 들었을 때 소리에 문제점이 있다는 것을 분명히 알게 된 것이 앰프에 대한 연구의 시작이었다고 한다. 사실 음악을 좋아하여 어렸을 때부터 오르간에 빠져 있었으며, 그것은 독보(讀譜)를 통해 화음에 대한 분명한 개념을 가질 수 있게 해주었고, 12년간의 성가대 지휘자로 얻은 음악적 지식과 경륜은 지금의 앰프에 대한 철학이 되어 고스란히 제품들에 묻어나고 있다. 단순히 완성도 있는 전자 제품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소리를 만들어 내는 것에 온 인생을 쏟아 부은 장인이라고 부르는 것이 더 맞는 표현일지 모르겠다. 3월 1일부터 3일까지의 서울 국제 오디오 쇼에서 당당히 MMS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출발하는 작은 거인에게 두 손을 높이 들어 응원의 박수를 보내고 싶다. 추운 날씨에도 장시간의 인터뷰에 응해 주신 메타뮤직사운드(MMS)의 이광수 대표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드리는 바이다.

 지금까지 제품을 제작하면서 가장 기분이 좋았을 때는 언제였습니까. 물론 판매도 기분 좋은 일 중 하나이지만, 무엇보다 오디오를 만들면서 도달하고자 하는 곳에 다다랐을 때가 아닐까 합니다. 나디나 프라나도 기술적으로 많은 것을 얻어냈고, 즐거운 작업 중 하나였지만, 역시 해결 못한 과제는 늘 있어 왔습니다. 여기에 대한 도전으로 풀 오케스트라(Full Orchestra) 상품화 준비중인데, 이것이 최종적으로 완성된다면, 최고로 기분 좋지 않을까 합니다.  풀 오케스트라에 거는 기대가 클 것 같습니다. 네. 물론 그렇습니다. 수억원을 호가하는 해외 하이엔드 제품과 겨루어도 음질이나 소리 면에서 절대 밀리지 않는다고 자신합니다. 실제로 이런 제품들과 직접 비교하여 많은 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을 정도입니다. 그만큼 많은 노력과 연구를 기울였고, 또 그 사운드적 완성으로 여러 편견들을 깨부수고 싶은 마음가짐입니다. 단순히 국산 제품이라고 치부해버리기 전에 직접 일청해본다면, 국산 제품이 얼마나 사운드적 완성도를 가지고 있는지 알게 될 것입니다. 실제 제품이 출시될 때 많은 이들에게 이 소리를 들려주고 싶은 바람입니다.  하이파이 시장이 많이 죽었다고 하는데, 걱정되지는 않습니까. 자꾸만 주위에서 경기가 어렵다, 힘들다 하니까 자연히 그 소리에 주눅 들어 버리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명품 시장은 지금도 호황이지 않습니까. 즉, 대중들에게 명품으로서 다가가고, 또 소리로서 인정받으면 분명 성공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길 것이라 확신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저희 제품들을 보고 들으면서, 과연 이연구소, 혹은 MMS 제품이다 하고 생각하는 것 자체에 큰 자부심을 얻고 있습니다. 풀 오케스트라가 공개되면 아마 더욱 더 한 단계 높은 반응을 얻어낼 것이라 자신합니다.  그렇다면 나디·프라나와 풀 오케스트라는 어떻게 다른 것입니까. 기본적으로 완전히 다른 콘셉트입니다. 기술적으로도 분명 많은 부분 달라졌고요. 사운드적인 부분에 있어서, 소리가 뭉치지 않습니다. 쉽게 이야기해서 오케스트라 표현에 있어서 탁월하다는 것입니다. 작은 편성의 음악을 들을 때는 이런 부분에 있어서 비교적 여유롭지만, 오케스트라 표현으로 가면, 각 악기들이 디테일하게 살아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잘 알 것입니다. 80-100개 정도의 악기가 뭉개지고 뭉쳐져서 흘러나오고, 거기에 합창까지 더해지면, 어떤 소리가 나올지 상상해보시길 바랍니다. 아마 분명 오래 들을 수도 없을뿐더러, 귀가 피곤해 짜증 섞인 반응이 나올 것이 분명합니다. 하지만 풀 오케스트라 제품은 확실히 그 표현력에 있어 탁월합니다. 일단 들어보시면 제가 이야기하는 것을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기술적으로 여기에 대해 말씀해주신다면 어떤 것일까요. 주파수 응답 특성이 7Hz-50kHz 이상까지 제로라고 생각한다면 이해하기 쉬울 것 같습니다. 모든 악기의 음압 레벨이 0dB로 보면 앰프의 특성이 나쁠 때 저역과 고역의 출력이 떨어져서 제대로 된 소리를 듣기 어렵습니다. 그리고 악기에는 고유음에 대한 배음이라는 것이 존재합니다. 예를 들어 피아노의 A음이 400Hz일 때 배음은 800Hz가 되는데, 기본적으로 악기가 이것을 잘 내줘야 되겠지만, 악기가 이것을 낸다 하더라고 앰프의 고역 특성이 좋지 않으면 배음을 들을 수 없다는 것이죠. 이렇게 되면 음악에 몰입할 수 없고, 뭔가 밋밋하게 흘러나오는 현상이 되어버립니다. 저음도 마찬가지입니다. 스피커에서는 10Hz 정도 되는 저음도 내줘야 됩니다. 물론 이 낮은 대역을 웬만한 사람들은 들을 수도 없죠. 하지만 재미있게도, 이 들을 수 없는 대역을 몸으로 느끼게 됩니다. 투티에서의 저음이 순간 점을 찍으면서 들리는 것이 아니라, 파도가 밀려올 때처럼, 음압이 밀려옴을 서서히 느끼며, 그 낮은 대역을 몸소 느끼게 됩니다. 앰프가 받쳐 준다면 이런 느낌은 더욱 살아납니다. 이전에 출시된 나디나 프라나 제품도 이런 배음과 저음들을 정말 잘 만들어냈다고 자부합니다. 제가 아는 교수 중에 한 분이 그 제품들을 정말 좋아하셨는데, 최근에 풀 오케스트라의 기술 일부분을 거기에 적용시켜줬더니, 그야말로 감탄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이 순간이 제가 앰프 제작을 하는 데 있어 기분 좋은 경험 중 하나가 아닌가 합니다.  외국에서는 물량공세라는 표현을 쓰면서 부품들을 고급화시키고 있는데, 여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합니까. 단순한 물량공세란 솔직히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기술과 노하우가 뒷받침된 상태에서 접근해야 하는데, 단순히 비싼 재료만으로 좋은 소리를 낸다는 것은 절대 불가능합니다. 풀 오케스트라는 저희의 모든 기술력을 밑받침했고, 거기에 좋은 부품만을 엄선해서 접근했습니다. 덕분에 첼로는 첼로 소리답게, 피아노는 피아노 소리답게, 각 악기의 순수한 소리를 들을 수 있을 것입니다.  자체 트랜스를 2010년부터 개발했다고 들었는데, 자부심이 클 것 같습니다. 트랜스는 2006년부터 연구하기 시작했는데, 그때 정말 많은 실험을 했습니다. 그야말로 연구에 몰두하던 시절이었죠. 나디와 프라나도 그 덕분에 탄생하게 된 제품입니다. 지금은 그 기술력이 더 높아져서, 더욱 완벽하졌다고 자부하기도 합니다. 풀 오케스트라를 기대해보시라고 이야기하고 싶네요.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계획이나 포부에 대해 한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아무래도 좀더 살기 좋아져서, 경제적으로 여유로워지고, 문화적으로도 부족함 없이 살 수 있는 시기가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시기가 어렵다는 생각에 음악 들을 시간도 별로 없어지고, 마음만 촉박해지는 그런 시기가 하루빨리 지나갔으면 합니다. 저희도 당장은 어렵지만, 많은 투자와 연구로 누구나 양질의 음색을 즐길 수 있는 저가형 앰프를 만들어 보급하고자 하는 계획도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좀더 좋은 음악과 소리를 전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메타뮤직사운드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Monthly Audio>


해당 기사에 포함된 텍스트와 사진에 대한 저작권은 모두 월간오디오에 있습니다.
본지의 동의 없이 사용 및 변형했을 시 법에 의해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인쇄하기   트윗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관련 태그 : Meta Music Sound MMS
이전 페이지 분류: 커버 스토리 2013년 3월호
[ 커버 스토리 분류 내의 이전기사 ]
(2012-12-01)  Tenor Line 1·Power 1
(2012-11-01)  Stello Ai700
(2012-10-01)  Pass Xs 150
(2012-09-01)  Jadis I-35
(2012-08-01)  Mcintosh MEN220
[ 관련기사 ]
Meta Music Sound Platinum T1 (2014-09-01)
Meta Music Sound Pentode 5000X (2013-04-01)
리뷰 (1,062)
특집 (843)
포커스 (651)
뉴프로덕트 (439)
음반 소개 (371)
매칭 (209)
뉴스 (116)
에세이 (115)
기획 (109)
인터뷰 (88)
핫아이템 (83)
커버 스토리 (69)
오디오 매니아 (62)
브랜드 스토리 (35)
오디오 숍 (31)
컬럼 (11)
연재 기사
최근 많이 본 기사
국내 최초의 사운드 시어터 ...
Stax SR-009·SRM-T8000
Yamaha YAS-108
나는 국산이다 앰프 Part.1
KEF LS50 All Black
Denon PMA-800NE·DCD-800NE
Harbeth Super HL5 Plus
JBL Bar 5.1
Dali Oberon 3
SeaWave Acoustics Master
과월호 보기: